공지사항

[보도자료] 2019년 전북 수출, 16.5% 감소한 65.4억 달러 기록

전북2020.02.04조회수 62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지난해 전북수출이 감소세를 유지한 가운데 올해는 소폭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신종코로나 장기화시 수출회복 지연이 우려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강일)와 전주세관(세관장 진운용)이 발표한 ‘전라북도 무역동향 2019년 실적 및 2020년 전망’에 따르면 2019년 전라북도 수출은 전년 대비 16.5% 감소한 65억 3,782만 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 보다 2.5% 증가한 67억 달러로 예상됐다.


전북 수출은 11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한 끝에 전년 보다 12억9천만 달러 줄어든 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12월 수출이 전년 보다 7.2% 감소에 그쳤고 3개월 연속 5억 달러를 상회하고 있어 조금씩 호전되는 양상을 띠고 있다.


2019년 가장 수출이 많이 된 품목은 정밀화학원료로 전년 보다 21.8% 감소한 7억 3,637만 달러에 그쳤다.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으나 글로벌 단가하락의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동제품($3억 4,411만, 5.3%)을 제외하고 주력품목 대부분이 전년 실적에 미치지 못했다. 자동차($6억 426만, -12.9%), 합성수지($4억7,091만, -26.0%), 건설광산기계($4억2,561만, -17.5%) 등 대부분 두자릿수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4억 8,680만, -9.2%), 미국($8억 9,432만, -9.9%), 일본($4억 4,894만, -8.3%), 베트남($4억 1,942만, -4.7%) 등 주요 시장에서 부진했으나, 러시아($1억 2,803만, 17.8%), 폴란드($1억 2,157만, 37.2%) 등에서는 좋은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무역협회는 올해 수출은 지난 해 실적을 소폭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경제가 지난 해(2.9%)보다 조금 더 성장(3.3%)하고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투자확대를 유도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중간 1단계 무역합의로 일부 불확실성이 개선된 점 등이 긍정적인 요소로 꼽혔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변수로 지적됐다. 지난해 전북 수출의 22.7%가 중국으로 이루어졌는데 현 상황이 장기화되면 중국 경제가 상당히 타격을 입고 대중국 수출도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이강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장은 “지난해 8월을 바닥으로 수출물량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세계경제가 지난해 보다는 나아져 올해 수출실적 개선을 기대해 볼 만 하다”며 “하지만 현 시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정확한 영향을 예상하기는 어려우나 중국 수출의존도가 높아 피해가능성이 높은 품목과 업종을 중심으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역협회는 수출애로해소지원센터를 가동해 피해기업의 애로를 접수하고 정부에 지원방안 마련을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형권기자 

첨부파일